‘파산 위기’ 중국 헝다 “채권 이자 제때 지급”

이은호 / 기사승인 : 2021-09-22 21:18:28
- + 인쇄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파산설에 휩싸인 중국 최대 민영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가 오는 23일 만기가 도래하는 일부 채권 이자를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헝다그룹은 이날 낸 성명을 통해 선전증시에서 거래된 2025년 9월 만기 위안화 채권의 이자를 만기일인 23일에 지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이자 규모는 2억3200만 위안(약 425억 원)으로 알려졌다.

다만 헝다는 같은 날 지급해야 하는 2022년 3월 만기 달러화 채권의 이자 8350만 달러(약 993억 원)을 지급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오는 29일에는 2024년 3월 만기 채권 이자 4750만 달러(약 562억 원)를 내야 한다. 내년에는 채권 원금 상환도 예정돼 있다.

일각에선 헝다가 파산할 경우 세계 금융위기로 이어질 거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의견이 분분하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금융감독원과 합동 점검회의에서 “현재 헝다 그룹 문제가 글로벌 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확산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는 것이 다수 전문가들의 견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미국 FOMC 회의 등 글로벌 긴축기조 움직임과 함께 과열된 글로벌 자산 시장이 조정되는 과정에서 관련 리스크가 확대될 수 있어 관련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대응해 나가야 한다”라고 밝혔다.

wild3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