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아들 문제' 장제원 캠프상황실장 사의 반려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9-24 05:42:15
- + 인쇄

장제원 아들 용준, 무면허 운전·경찰관 폭행으로 체포
윤석열 "아들 개인 일탈로 직 내려놓을 필요 없어"

장제원 윤석열 국민캠프 종합상황실장.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후보 캠프에서 종합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장제원 의원이 최근 아들 문제로 사의를 표시했으나 윤 전 총장이 이를 반려한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 의원은 최근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이 무면허 운전 및 음주 측정 거부와 경찰관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책임을 지고 상황실장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캠프 측에 여러 차례 밝혔다. 

이에 윤 후보는 '성인 아들의 개인적 일탈 문제로 캠프직을 내려놓을 필요까지는 없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8일 장 의원의 아들 노엘을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음주 측정 거부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노엘은 이날 오후 10시30분께 서초구 반포동에서 면허가 없는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낸 뒤 음주 측정 및 신원 확인을 요구한 경찰관을 머리로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노엘은 2019년 9월에도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등 혐의로 기소돼 작년 6월 1심에서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검찰과 노엘 측 모두 항소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집행유예 기간 만료 시점을 남겨주고 경찰 조사를 받게 된 것이다. 

사건이 알려지고 논란이 일자 노엘은 자신의 SNS에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