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특권·반칙 없는 ‘공정한 세상’ 위해 노력” [국감 2021]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10-18 11:00:49
- + 인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기창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여정을 이어왔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인사말에서 “일상 곳곳의 관행으로 자리 잡은 특권과 반칙을 없애고,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불법 사금융의 민생침해 행위를 엄단하고, 페이퍼 컴퍼니 입찰 담합 제재를 강화하는 등 반칙과 특권으로 이익을 보지 못하도록 했다”며 “여름철이면 불법행위가 반복되던 경기도의 하천과 계곡은 주민과의 대화와 협의를 통해 자발적 원상복구를 장려하고, 위법행위에는 엄정한 행정조치를 통해 모두가 즐거움을 함께 누리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과거 어느 때보다 더 많은 자본과 기술, 더 훌륭한 노동력과 인프라를 갖추고 있지만 저성장에 따른 기회 부족으로 불공정과 불평등은 심각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규칙을 지켜 손해입지 않고 규칙을 어겨 이익을 볼 수 없다는 믿음이 우리 사회에 자리잡지 못하도록 경기도가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의 대표 정책인 기본시리즈에 대한 성과도 언급했다. 그는 “2019년부터 청년기본소득을 전면 시행해 청년의 사회진출을 도왔다. 세차례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 우리경제 모세혈관인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의 회복을 이끌었다”며 “기본소득과 기본금융, 기본주택을 통해 헌법에 명시된 주권자의 권리인 경제적 기본권을 강화해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일궈 나갈 것”이라고 했다. 

‘전환적 성장’을 위한 경기도표 뉴딜정책도 소개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공정한 사회적 전환을 위해 국가의 뉴딜정책과 연계하여 디지털뉴딜, 그린뉴딜, 휴먼뉴딜 등 경기도형 뉴딜 대표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 왔다”며 “공공과 민간의 상생적 협력으로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기도는 도민과 국민의 평안한 일상을 돌려드리기 위해 중앙정부와 발맞춰, 때로는 정부정책을 보완․확대하며,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며 “오늘 국정감사에서 위원님들께서 지적해주시는 사항은 겸허하게 경청하고 도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다짐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