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부총리 "주택시장 상승세 주춤…시장 안정 중요 기로"

조계원 / 기사승인 : 2021-10-27 09:36:52
- + 인쇄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주택시장은 그간 상승추세가 주춤하고 시장심리 변화 조짐이 점차 뚜렷해지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제32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주택시장은 8월말 이후 주택공급 조치 가시화, 금리인상, 가계대출 관리 강화 등 일련의 조치로 인해 9월 이후 수도권 및 서울의 가격상승세가 지속적으로 둔화하는 추세”라고 언급했다.

실제 부동산원의 10월 셋째 주(18일 기준) 주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은 0.30%를 기록해 전주 대비 0.02%p 줄었다. 서울 아파트값 주간 상승률은 지난 9월 둘째주(0.40%) 이후 0.36%, 넷째주~10월 첫째주 각각 0.34%, 둘째주 0.32%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홍 부총리는 “서울아파트 실거래는 9월 이후 직전대비 가격 보합·하락 거래 비율이 크게 상승했고 부동산 수급상황을 나타내는 매매수급지수도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설명과 같이 부동산원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8월 마지막 주 106.5에서 9월 첫 주 107.2로 오른 후 10월 셋째 주까지 6주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그는 아파트값 상승률이 둔화되고 매수심리가 하락하는 현재를 주택 시장의 중요 변곡점으로 봤다. 그는 “지금은 부동산시장 안정의 중요한 기로로 가격안정 모멘텀이 본격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주택공급 속도 제고, 부동산관련 유동성관리 강화, 시장교란행위 근절 등 기대심리 안정을 위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도심복합사업 후보지인 증산4구역, 연신내역, 쌍문역동측, 방학역 등 4곳에 대해 1차 예정지구를 지정하고 연내 본지구 지정까지 완료해 주택공급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한 지난 24일부터 시작된 남양주왕숙2 등 1만가구 규모의 2차 사전청약과 함께 11월, 12월에도 총 1만8000가구 이상 규모의 3차·4차 사전청약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11월 중에는 민간분양분에 대한 2021년 사전청약 시행계획을 최종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며 “이 경우 6000가구 이상이 추가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정부는 대장동 사태로 촉발된 개발이익 환수 방안을 마련하고, 투기근절 대책의 추진에도 집중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택지개발사업 관련한 일부 과도한 민간이익에 대해 개발이익 환수관련 제도들을 면밀히 재점검해 제도개선할 부분을 짚어보겠다”고 밝혔다.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