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국민의힘 잘해서 이긴 거 아냐… 오히려 혁신 필요”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4-08 09:54:34
- + 인쇄

“이 나라의 주인은 국민… 몸과 마음 더 낮춰야”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김 의원 페이스북

[쿠키뉴스] 김은빈 인턴기자 =4.7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둔 가운데 내부에서 자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승리한 것이 아니다. 후보자가 뛰어나서도, 국민의힘을 적극 지지해서도 아니다”라며 “내로남불 정권에 대한 냉혹한 심판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을 크게 앞선 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힘이 잘해서가 아닌 ‘문재인 정부’를 향한 국민들의 질책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긴 자의 미소를 머금을 것이 아니라 무기력했던 문재인 정권 4년의 지난날을 처절하게 반성하고, 정쟁과 분열이 아닌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더 가열 찬 혁신과 화합에 전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 “이번 선거는 이 나라의 주인이 국민이며,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각인시켜 준 시민 여러분의 승리”라며 “국민의힘은 더욱 몸과 마음을 낮추고 국민이 염원하는 대한민국을 위해 더 큰 지혜와 마음을 모으는 일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여당에 쓴소리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와 집권 여당에게도 진정으로 고언한다. 이제라도 민심을 제대로 듣고 분노한 국민들이 치켜든 횃불을 직시하시기 바란다”고 질타했다.

이어 “180석 거대 여당도 이제 ‘여의도출장소, 통법부’에서 벗어나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인 정부에 대한 견제와 균형을 이루기 위해 완전 탈바꿈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