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순환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1시간 생활권 광역철도망 구축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4-22 23:20:58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국토교통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부울경 순환선, 부산노포~양산웅상~울산역 광역철도, 창녕 대합산단선, 부산신항연결지선 등 4개 사업이 반영돼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에 탄력을 받게 됐다.

창원산업선, 마산신항선 등 2개 사업은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됐다.

한국교통연구원(KOTI)은 22일 국토부로부터 발주 받은 향후 10년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공청회를 열고 용역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제4차 국가철도망에 신규사업으로 반영된 '창원~김해~양산~울산' 부울경 순환 광역철도 사업(71.5㎞, 3조 641억원)은 지역간 거점 연결사업으로 부․울․경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주요 도시 연결기능의 부울경 메가시티 순환철도 건설로 부울경 메가시티 플랫폼의 토대 마련을 위해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부산노포~양산웅상~울산역 광역철도(50㎞, 1조631억원) 사업은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로 1시간 생활권 경제공동체 및 동일 생활권 실현으로 부울경메가시티의 조기실현에 기여하고 동해남부선, 부전~마산 복선전철, 울산역 연결로 동남권 철도허브 중심 실현으로 동남권순환철도와 함께 부․울․경 광역교통 물류, 통행 수송능력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녕 대합산단선(5.68㎞, 1792억원)은 대구국가산단에서 창녕대합산단까지 단선전철로 올해 제4차망계획에 재반영돼 영남권내륙의 산업물류와 경남중부내륙의 산업물류를 처리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양 지역간의 여객수송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신항연결지선(4.4㎞, 1502억원)은 부산항신항 가덕도신공항 등과 연계해 신항배후철도를 부전~마산 복선전철에 지선연결로 여객과 물류수송의 보다 더 원활을 기할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앞으로 철도산업위원회 심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올 상반기 중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최종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거제~김천간 남부내륙철도에서 보듯이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국내 철도의 장기적인 비전과 전략, 철도운영 효율화를 위한 방안 등을 제시하는 중장기 계획이다.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노선이 반영되면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본격적으로 기본계획, 설계, 공사 등 철도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관계공무원, 국회의원, 시군 관계자와 합심동체로 정부와 국회에 광폭 행보를 펼쳐 수차례 비수도권의 광역철도망 건설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한 노력의 결과로 의미 있는 목적을 달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된 창원산업선(49.19km, 1조2207억원)과 마산신항선(12.66km, 3323억원)에 대해서는 대구~창원간 철도 물류축 형성을 통해 부산항신항, 진해신항, 마산가포신항 조성에 따른 물동량 증가시 기존 경부선 용량한계에 대비할 수 있는 노선으로 필요성을 강조하고 정부 확정·고시 전 일반철도로 반영될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