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확진자 8명서 영국 변이바이러스 추가 발생 확인…'지역 7명⋅해외 1명'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5-11 14:34:49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4월 27일 이후 경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 8명에게서 영국 변이바이러스를 추가 확인됐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코로나19 확진자 유전자 분석 결과, 지역감염 사례 7명, 해외입국 사례 1명 총 8명에게서 영국 변이바이러스를 추가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유입 감시를 위해 변이바이러스 분석을 지속 확대하고 있으며, 사천 음식점 관련 확진자와 기타 개별 사례에 대한 변이바이러스 검사를 추가로 진행했다.


검사 결과 사천음식점 관련 기존에 영국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2명을 제외하고, 5명과 사천 단란주점 관련 1명, 기타 타지역 관련 1명, 해외입국 사례 1명에게서 추가로 영국 변이 바이러스를 확인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확인된 도내 영국 변이바이러스 감염자는 해외입국 6명, 지역감염 21명으로 누적 27명이다.

변이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한 확진자 96명(기존 변이바이러스 감염자의 접촉자 39명 포함)은 역학적으로 다른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아 변이바이러스 감염 사례로 분류했으며, 이들 모두 변이바이러스 감염자로 볼 수 있다는게 방대본의 설명이다. 

경남도는 변이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유입 확진자의 경우 모두 1인실로 별도 격리조치 하고 있다.

아울러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확진자의 접촉자는 자가격리 해제전 격리해제 검사를 반드시 실시하고, 능동 감시자의 경우에도 능동감시 종료 전 검사를 강력 권고하고 있다. 

또한 자가격리자의 수칙 준수 여부 불시점검을 강화하고, 역학조사 시 광범위한 접촉자 설정, 변이 의심 사례 발생시 즉각 검사 요청 등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지역사회내 변이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 대상자와 동거가족은 격리 해제시까지 자가격리 생활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과 변이바이러스 유행지역과 그 인접지역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