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한글사랑도시 조성 ‘본격화’

최문갑 / 기사승인 : 2021-05-13 23:23:47
+ 인쇄

- 전국 최초 ‘한글담당’ 신설…한글사랑도시계획 수립
- 한글사랑 거리 조성, 서체 개발, 한글 보안관 등 운영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시 한글사랑도시 조성 본격화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세종=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세종시는 ‘한글사랑도시 세종 조성’을 위해 ‘한글사랑 거리’ 조성, ‘한글의 달’ 제정 운용 등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 추진하기로 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3일 ‘2021년 한글사랑도시 조성 계획’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먼저, 한글사랑도시 정책을 수립하고 심의하기 위해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한글사랑위원회’를 구성‧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제1기 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해 공모를 통해 위원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시민이 중심이 되는 한글 진흥을 위해 시민위원을 50% 이상 선정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한글이 보이는 세종으로 도시미관을 개선하기 위해 ‘한글사랑 거리’를 조성하고, 각종 상징물에 한글 디자인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한글을 소재로 한 한글특화 상징물을 도시상징광장, 중앙공원, 금강보행교 등에 조성할 계획이다. 특화거리(한글사랑거리)의 옥외광고물을 개선하고 문화행사도 열 계획이다.

셋째, 한글 교육을 진흥하기 위해 정책아카데미에 ‘한글의 달’을 둬 한글 관련 강의를 편성하고, 세종시민대학 ‘집현전’에도 한글 관련 교육과정을 운영할 방침이다.

한글날(10월 9일)을 전후로 3주 동안 정책아카데미 명사 특강을 한글 관련 주제로 진행하고, 평생교육의 사령탑 기능을 담당하는 집현전에 한글과 국어 교육과정을 편성해 체계화된 교육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넷째, 한글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한글사랑 글씨체’를 제작하고, ‘한글사랑 동아리’와 ‘한글 보안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세종시 시민감동특별위원회는 지난해 ‘한글사랑도시 세종 조성’을 세종시에 제안하였고, 시는 이 제안을 수용, 지난 2월 말 전국 광역지자체 중 처음으로 한글 전담부서인 ‘한글진흥담당’(교육지원과 소속)을 신설, 운영해오고 있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