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오스트리아 정상회담 “4차산업시대 최적 파트너”

송금종 / 기사승인 : 2021-06-14 21:56:13
- + 인쇄

연합뉴스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한·오스트리아 두 정상은 14일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코로나19 퇴치협력 의사를 확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현지시간)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국은 1892년 수교했다. 한국 대통령이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건 처음이다. 회담은 오스트리아 수도 빈 호프부르크궁에서 이뤄졌다. 

두 정상은,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4차산업 시대 최적의 협력 파트너라는데 공감했다. 오스트리아 과학 기술력과 한국 상용화·산업화 능력을 접목해 지속해서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노벨상 수상자를 다수 배출한 오스트리아의 뛰어난 역량과 세계적 산업화 역량을 갖춘 한국 기업의 호혜적 관계를 도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수소 연구·생산 연결 고리가 중요하다”며 협력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는 수소 연구에 강점이 있고 한국은 수소차 상용화 등 수소 활용에 강점이 있으므로 양국이 협력하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코로나19 퇴치에 힘을 모은다는 데도 공감했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한국은 바이오 사이언스가 굉장히 발전해 있다”며 “오스트리아 기술, 한국 산업화를 연계하는 게 코로나19 퇴치에 굉장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 노력을 설명하면서 군축·비확산 분야 선도국가인 오스트리아 지지를 구했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탄소중립 공조도 공고히 했다. 

양국은 문 대통령 방문을 계기로 체결된 문화협력협정 등을 고리로, 문화·청소년·교육·문화·예술 등 분야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