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12번째 시민공유공간 삼성동 어울림 개소

명정삼 / 기사승인 : 2021-06-24 01:57:13
+ 인쇄

마을사람 누구나 함께 어울려요
민관협력으로 공공기관 유휴공간에 마련

▲'축 개소식, 삼성동 어울림' 시루떡 커팅식에 어울림 이우순 대표(가운데), 대전시 김명수 과학부시장(오른쪽 네번째), 황인호 동구청장(왼쪽 세번째), 대전시의회 남진근 의원(오른쪽 세번째), 동구의회 의원 등이 참석했다. 사진=명정삼 기자.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주민이 만들고 운영하는 마을사랑방인 시민공간을 2019년부터 추진하여 12번째로 삼성동 ‘어울림’시민공유공간을 23일 개소했다.

삼성동 ‘어울림’은 그 동안 마을자치형으로 마을공동체가 공간을 마련하고 운영하는 형태에서 더 확대하여, 공공기관의 유휴공간을 활용 마을공동체가 운영하는 형태의 민관협력형 시민공유공간을 출범하는데 의의가 있다.

지난해 12월에 조성되고 이제 막 출범하는 삼성동 ‘어울림’은 ▲민관협치 공간으로 공동육아와 초등 방과후 돌봄교실 등 마을돌봄 지원, 주민 소규모 모임 등을 위한 주민쉼터 ▲마을 공론장으로 남녀노소 다양한 세대의 이용으로 세대 간 갈등을 해결하고 살기 좋은 정감 있는 마을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 황인호 동구청장. 

황인호 동구청장은 축사에서 “이곳 삼성동은 제 고향이기도 한 곳”이며 “동구가 역세권개발로 상전벽해되고 있다. 전국의 대기업들이 동구로 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공간 모임을 뜻하는 어울림은 그리스어로 아고라라고도 한다. 삼성동 어울림이 주민들의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지금은 주민참여예산제의 시대다. 좋은 아이디를 발굴하면 시와 구에서 주민참여예산을 받을 수 있다. 이곳이 마중물이 되길 바라고 동구도 최선을 다해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어울림’이라는 공간명도 마을주민들의 회의로 지어졌고, 말 그대로 두가지 이상의 것이 서로 잘 조화됨을 의미한다.

대전시는 주민들과 공공기관의 협력을 통한 어울림, 마을주민 모두를 위한 공간 마련을 통해 서로서로 어울리는 세대 통합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대전시 김명수 과학부시장.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은 “ 공공기관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지역주민들이 운영할 수 있는 민관협력형 시민공유공간으로 지역주민 누구나가 이용하고 어울리는 곳으로 마을의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면서 삼성동 어울림 개소를 축하했다.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