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반투위,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 반대’ 집회 열어

최일생 / 기사승인 : 2021-06-24 14:56:40
+ 인쇄

[거창=쿠키뉴스] 최일생 기자 = 경남 거창군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반대 투쟁위원회(대표 손정운)는 24일 세종시 환경부 청사 입구에서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김일수 도의원을 비롯해 최정환․이재운․권순모 군의원과 반투위 위원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환경부 주관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 참석하는 위원들을 향해 주민 동의 없이 추진되고 있는 일방적인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을 반대하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개최를 취소해 줄 것을 목청껏 외쳤다.

반대 집회에서 손정운 대표는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의 직·간접 이해당사자인 거창군을 철저히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정부와 경상남도의 어떠한 논의와 결정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이 중단될 때까지 7만 거창군민과 함께 강경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거창에서 출발하기 전 구인모 거창군수는 “환경부는 절차적 정당성을 상실한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개최를 즉각 철회하고 지역 간 갈등을 유발하는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사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오늘 반대집회에 참여하고 싶으나 다른 일정이 계획되어 있어 함께 하지 못해 아쉽지만 반투위와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참여자들을 격려했다.


지난 21일 발족한 거창군 반투위는 축산단체, 환경단체, 이장협의회, 주민자치회, 농민단체, 상공협의회 등이 참여했으며, 거창군청 로터리에서 결의대회도 개최한 바 있다.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물관리기본법에 따라 환경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정부위원 21명과 민간위원장을 포함한 민간위원 22명으로 구성된 낙동강 유역 내 물 관련 최상위 의사결정기구로 거창군과 합천군, 창녕군의 반대 수위가 한층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 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내용이 어떻게 추진될지 환경부와 경상남도의 향후 대책이 주목된다.

k755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