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 송아지 폐사율 제로화 도전

박하림 / 기사승인 : 2021-08-02 17:35:42
+ 인쇄

횡성 한우.

[횡성=쿠키뉴스] 박하림 기자 =강원 횡성군농업기술센터(소장 원종규)가 송아지 폐사율 제로화 도전에 나섰다.

센터는 송아지 초유은행 운영과 폐사율이 높은 한우농가 대상으로 축산 현장 애로기술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횡성에서는 연간 2만1천여두의 송아지가 출생하고 있으며, 이중 초유 부족 등에 의한 질병으로 폐사하는 송아지는 연간 2천여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초유는 신생 송아지에게 면역물질을 공급하는 가장 중요한 수단으로 적기에 공급하면 송아지 설사 발생을 현저하게 낮출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에서 2017년부터 운영한 송아지 초유은행은 2020년까지 3824리터(1884농가, 3501두)를 공급했고, 면역글로불린의 함량이 높은 우수한 품질의 초유를 공급하기 위해 자체 품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매년 한우농가의 초유 수요량 급증으로 현재까지(7월 30일 기준) 1754리터(578농가, 1528두) 공급으로 이미 상반기에 작년 전체 공급물량(2020년 1622리터, 722농가, 1417두)의 108% 초과 공급했다. 

송아지 폐사율이 높은 한우농가를 대상으로는 ‘축산 현장 애로기술 지원사업’으로 관내 수의사와 협력해 송아지 초유 공급과 함께 출산 전·후 3개월 동안 임신우 보조제를 투입해 관리했다.

그 결과 전년도(시험 전) 출생 송아지 116두 중 21두가 폐사했으나, 시험 적용된 올해에는 85두 중 2두만 폐사한 것으로 나타나 전년대비 폐사율(18%→2.4%)이 뚜렷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hrp118@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