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날아간 조 1위…한화생명e스포츠, RNG에 패배

강한결 / 기사승인 : 2021-10-18 03:20:55
- + 인쇄

한화생명e스포츠.   라이엇게임즈 제공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한화생명e스포츠가 1위 결정전에서 아깝게 패했다.

한화생명은 18일 오전 12시(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열린 ‘2021 월드챔피언십(롤드컵)’ 그룹스테이지 C조 RNG와의 1위 결정전 타이브레이크에서 패했다.

한화생명은 영리한 운영으로 초반부터 이득을 봤다. 킬은 나오지 않았지만, 한화생명은 RNG를 흔들며 글로벌 골드 격차를 조금씩 벌렸다. 15분 전령 전투에서 한화생명은 2킬을 따내며 크게 이득을 따냈다. 글로벌 골드도 4000 이상으로 벌어지기 시작했다. 다만 RNG도 18분 한화생명의 미드 포탑 공략을 노리며 3킬을 따냈다.

세 번째 드래곤을 두고 벌어진 교전에서 한화생명은 대승을 거뒀다. ‘모건’ 박기태의 ‘자르반 4세’가 ‘샤오후’ 리위안하오(케넨)의 진입을 막고, ‘윌러’ 김정현의 ‘비에고’가 드래곤을 잡았다. 결국 RNG는 드래곤을 뺏기고 교전에서도 대패했다.

하지만 RNG의 저력도 만만치 않았다. 내셔남작을 두고 벌어진 교전에서 RNG는 지속적으로 승리를 거둔 후 바론버프를 획득했다. 이를 바탕으로 RNG는 글로벌 골드 역전에 성공했다.

결국 승기를 잡은 RNG는 계속해서 오브젝트를 독식한 뒤, 한화생명의 넥서스를 파괴했다.

sh04kh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