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업계 “민간분양 사전청약 환영…정부와 협조 체계 구축할 것”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11-30 17:21:48
- + 인쇄

사진=박효상 기자

앞으로는 민간이 보유한 공공택지에서 많은 물량이 조기 공급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는 30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택지 민간분양 1차 사전청약 시행 방안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 협회는 이날 공동 입장문을 내고 “최근 집값 상승폭 둔화 흐름이 이어지고 있으나 서울 등 도심에 양질의 아파트 공급에 대한 수요는 여전한 상황”이라며 “민간분양 사전청약 시행방안이 주택의 수급 불균형 해소와 시장 안정화 기대에 부응하는 마중물로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민간이 보유한 공공택지에서 보다 많은 물량이 조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정부와 건설사 간 원활한 협조 체계 구축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협회는 앞으로 민간이 보유한 공공택지에서 보다 많은 물량이 조기에 공급되도록 정부와 건설사 간 원활한 협조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날 오산과 평택, 부산에서 총 2500가구 물량의 1차 민간분양 사전청약을 공모하기로 했다. 민간분양 사전청약은 12월 3400가구, 2022년 3만8000가구 등 물량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3기 신도시 5곳 가운데 부천대장과 고양창릉까지 모두 지구계획 승인이 완료돼 이달 중 4번째 공공분양 사전청약 공고가 나온다. 부천대장, 고양창릉이 사전청약으로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전청약은 본 청약보다 약 2년 앞서 시행해 신도시 청약 대기 수요를 대거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