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K-조선’ 특화 ESG 평가 지표 개발 [경제소식]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12-06 17:18:10
+ 인쇄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한국선급(KR)과 손잡고 ‘조선산업 특화 ESG 평가지표’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우리 조선·해양산업 실정에 맞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진단 및 평가 지표를 내년 상반기까지 공동으로 개발하고 실제 적용한다.

최근 ESG가 기업의 경영 및 투자에 대한 비재무적 성과 판단의 필수 기준으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면서 국내외 유수의 전문기관들은 그 진단과 평가를 위한 방안을 다양하게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국가 및 산업별 특성, 그리고 경영 현장 의견이 반영된 실질적 기준 마련의 요구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대우조선해양은 실효성 있는 ESG 기준 수립에 초점을 두고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 

조선산업은 넓은 사업장과 대규모 인력이 수반되며 중후장대한 장비 운영과 복잡한 공급망, 설계-생산 간 긴밀한 협업이 필요한 특성을 갖고 있다.

특히 작업 현장의 안전·환경 분야의 경우, 오일 메이저와 선주들의 요구 수준이 국내 기준을 훨씬 뛰어 넘는다. 

이 같은 특성을 감안해 회사는 조선·해양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공인 받는 국내 유일의 전문 선급 기술기관인 한국선급과 공동으로 ESG 평가지표 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환경·사회·지배구조 각 분야에 해당하는 진단 및 평가 항목들을 산업 특성에 맞춰 재정립한다. 

국제 기준 및 산업의 특성을 고려헤 세부지표 및 배점구간을 설정하고 항목별 가중치를 부여하는 등 보다 현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자가진단 도구를 만들어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해당 지표 개발을 완료하고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시범 적용, 효과를 검증하고 개선·보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향후 사내외 협력사는 물론 국내 조선 기자재업체들에도 ESG지표를 공유하고 운영 노하우를 지원해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력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은 "글로벌 경영 화두인 ESG 추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국내 조선해양산업 관련 두 전문 업체가 머리를 맞대고 우리 실정에 맞는 ESG 진단 및 평가 지표 개발에 직접 나섰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예상되는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ESG경영이 우리 조선산업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거제=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대우조선해양,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1척 추가 수주


대우조선해양이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모나코의 에네티로부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WTIV) 1척을 3829억원에 수주했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지난 5월에 수주한 선박의 옵션물량으로 길이 148m, 폭 56m 규모로 14~15MW급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5기를 한번에 싣고 운항할 수 있으며 수심 65m의 해상에서까지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할 수 있다. 


또한 7개의 추진장치(Thruster)와 GPS 시스템을 이용해 설치 지점에 정확한 위치를 잡고 승강형 철제다리(Jack-up leg)를 해저에 내려 고정시킨 후 2600톤급 대형 크레인으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

이 선박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업체인 구스토MSC가 대형 풍력발전기 설치선을 위해 최근 개발한 'NG-16000X' 디자인으로 건조된다.

전 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가 큰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중 해상풍력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해상풍력발전기의 용량도 기존 10MW이하에서 10MW이상으로 대형화 되는 추세다. 

이처럼 성장하는 시장과 대형화되고 있는 발전기 수요에 발맞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의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이 증가하고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관련 선박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관련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시장 선점에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20척, LNG운반선 15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WTIV 2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60척/기 약 107.7억 달러 상당의 선박, 해양플랜트 및 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 달러 대비 약 140%를 달성했다.

거제=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소형발사체 체계 기술 개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와 함께 소형발사체 체계개념 설계를 수행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일 항우연과 '소형발사체 시스템 개념 설계와 개발계획 도출' 사업의 '예비요구도 검토회의(PRR)'를 통해 소형발사체 개념 설계안을 검토했다.

이번 사업은 항우연 미래발사체 연구단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공동으로 뉴스페이스 시대의 경쟁력 있는 발사체를 설계하고, 개발 계획을 제안하는 사업이다.


소형발사체는 누리호 사업을 통해 확보한 기술들을 기반으로 탑재 중량 크기 500㎏ 수준의 소형 위성을 우주로 쏴 올릴 수 있는 성능의 발사체를 말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 사업을 통해 검증된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5월 항우연과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진행된 예비요구도 검토회의(PRR) 이후 내년 3월 체계요구도 검토회의(SRR)를 끝으로 개념 설계를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우연 내에 전담 연구인력을 상주시키고 미래발사체 연구단과 공동으로 시스템 개념 설계, 비용 분석, 기체/추진기관/에비오닉스/지상인터페이스 설계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하고 경제성 있는 소형발사체 개발 계획을 분석하고 있다.

소형발사체가 주목받는 이유는 기술의 발달로 소형화된 위성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우리 나라도 2026년경 발사 예정인 150kg 이하 급의 군집위성 체계 등 공공 위성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소형 발사체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사장은 "회사의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적을 활용해 경제적이고 신뢰성 높은 소형발사체 시스템 솔루션을 도출하겠다"며 "향후 국가 소형발사체 수요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올 3월 스페이스허브를 출범시키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누리호 액체 발사체 기술, 한화의 고체 발사체 기술, 한화시스템과 쎄트렉아이의 위성 기술을 기반으로 우주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0월 서울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 (Seoul ADEX 2021)에서도 75t급 액체엔진, 달 탐사 궤도선 시스템, 초소형 SAR 위성 등 우주사업 역량을 선보였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