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천연광물 활용 의암호·공지천 수질 개선

하중천 / 기사승인 : 2021-12-09 18:52:12
+ 인쇄

당초 4등급에서 1~2등급 성과…8일 수달 포착

9일 춘천 공지천 일대에서 수질개선 협력사업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춘천시 제공)

강원 춘천 의암호·공지천 수질이 당초 4등급에서 1~2등급으로 개선됐다.

강원 춘천시는 한국수력원자력과 함께 천연광물을 활용한 의암호·공지천 수질개선 협력사업을 마무리 했다고 9일 밝혔다.

양 기관은 지난 8월 조류제거사업을 진행해 86%의 제거율을 보였으며 이후 2차 사업을 통해 지난 10월 공지천·의암호 내 유입되는 수질오염 물질을 제거했다.

특히 수질오염 물질제거를 천연광물에서 채취한 14종의 규소 계열 혼합 물질인 제올라이트를 이용했다.

제올라이트는 사용 시 탁수, 조류 등에 대한 우수한 응집과 제거 효과가 있으며 2차 오염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생태계 생물에 대한 안전성을 인증 받아 미생물 서식처를 제공하고 퇴적 환경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아울러 지난 8일에는 공지천 선착장 주변에서 수달 한 마리가 포착되기도 했다.

춘천=하중천 기자 ha3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