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전국 군 단위 지역 최초 ‘문화도시 지정’

김영재 / 기사승인 : 2021-01-07 12:21:44
+ 인쇄

문체부, 완주군 등 2차 문화도시 5곳 지정 발표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 완주군이 전국 82개 군(郡)단위 지역과 호남 지자체 중 최초로 문화체육관광부의 제2차 문화도시로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른 제2차 문화도시로 완주군을 비롯해 인천 부평구, 강원 춘천시, 강원 강릉시, 경남 김해시 등 총 5곳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완주군은 올해부터  5년 동안 최대 1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공동체 문화도시 완주’를 본격 추진해 나갈 수 있게 됐다. 

문체부의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역에서 주도적으로 도시의 문화 환경을 기획·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포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지난 2019년 12월에 1차 문화도시로 경기도 부천시 등 7개소를 지정한 데 이어 이번에 2차로 5곳을 지정했다.

문체부의 문화도시 선정에 완주군은 전국 82개 군단위 지역 중 최초로 문화도시로 지정됐고, 호남권에서도 유일하게 문화도시로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문체부의 이번 평가에서 완주군은 예비사업 추진과정에 대한 평가, 행·재정적 추진기반 확보, 추진 효과와 가능성 등 종합적인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완주 문화도시 거버너스’, ‘시민문화배심원단’, ‘문화현장 주민기획단’ 등을 통해 사업 대상이나 콘텐츠, 소재에 제한을 두지 않고 주민들이 자유롭게 문화적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문체부는 “완주군은 코로나19로 지역 문화계가 위기에 처했을 때 군민들의 문화예술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지역문화계 안전망을 구축하는 조례를 제정하는 등 위기상황에 기민하게 대응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공식 발표하기도 했다.

앞서 완주군은 지난 2017년 12월에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문화도시형)에 선정된 데 이어, 2019년 2월에는 문화도시추진단 조직개편, 같은 해 6월에 문화도시 조성계획 문체부 공모 신청, 12월에 제2차 문화도시조성계획 승인 등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군정 역량을 결집해왔다.

또한 지난해 4월 문화도시 조성사업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문화도시추진위원회와 문화도시지원센터를 출범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전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공동체 문화를 중심으로 민간 주도형 문화도시 조성이 정부로부터 인정을 받았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주민 주체의 사업 기획과 추진 등 주민 중심, 공동체 중심의 활력 넘치는 세계 최고의 문화도시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ump022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