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본격 추진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4-12 14:43:20
+ 인쇄

1만6천개 CCTV 연계, 경찰·소방서 등과 실시간 감시·대응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방범, 교통, 환경 등 데이터를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해 도시 전체에 대한 실시간 감지·분석·대응 가능한 지능형 도시운영체계 구축을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이날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안전, 교통, 환경 등 각종 정보시스템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정보를 공유하는 스마트도시를 조성하는데 목적이 있다.

시와 관내 10개 구·군은 지난 3월 스마트도시 안전망에 가입함으로써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활용해 인천시 전 지역의 폐쇄회로(CC)TV를 경찰·소방·법무부 시스템에 연계됐다.

이에 따라 긴급상황 발생 시 실시간 현장영상을 경찰·소방·법무부와 공유, 즉시 상황파악과 출동시간 단축 등이 가능해졌다.

시는 경찰청 수배차량 검색지원과 전통시장 화재감시 등 교통, 환경, 시설물 관리를 지원하며 각종 시스템 연계사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통합플랫폼 구축에는 재난관리기금 4억5000만 원을 포함해 국비 6억 원, 시비 6억 원 등 모두 16억5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올해 8월부터 본격 시행된다.

여중협 인천시 기획조정실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스마트도시 운영에 기본이 되는 시스템인 만큼 경찰·소방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완성도 높은 시스템으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