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부실 친환경농업 ‘퇴출’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4-15 10:12:44
+ 인쇄

인증취소 농가 보조금 회수‧최대 5년 지원 배제, 업체 영구 퇴출

전남도가 매년 반복되고 있는 부실 친환경농업의 근본적 차단을 위해 인증관리대책을 강화한다.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도가 매년 반복되고 있는 부실 친환경농업의 근본적 차단을 위해 인증관리대책을 강화한다.

친환경농산물 인증 관리 강화를 위해 생산단계부터 농약 사용이 의심된 필지는 농가 입회하에 수시로 시료를 채취해 검사하는 등 현장 관리를 강화한다.

친환경농산물 인증취소 농가에 대해선 보조금을 회수하고, 인증 1회 취소 시 3년간, 2회 취소 시 5년간 친환경농업 관련 도비 보조사업 지원을 제한한다.

공동방제 시 농약 혼용 등 인증취소의 원인을 제공한 농자재 공급업체, 공동방제 업체 등은 친환경농업 분야 사업 참여를 영구 제한한다.

이를 위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긴밀히 협조해 인증취소 농가와 원인제공 업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추진해온 다양한 친환경농산물 인증 관리 대책과 강력한 보조금 회수 조치에도 불구하고 매년 인증 포기와 잔류농약 검출 등으로 인증취소 사례가 반복된데 따른 조치라고 밝혔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조사한 지난해 전남도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은 4만5928㏊로 전국의 56%, 유기농 면적은 2만3770㏊로 전국의 61%를 차지했다. 특히 전남지역 유기농 면적은 도내 총 친환경 인증면적의 51.7%로 무농약 면적을 넘어섰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