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끝 애플망고 맛보세요!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4-27 15:12:15
+ 인쇄

‘아열대 과일의 여왕’ 애플망고가 해남에서 본격 수확이 시작됐다. 북평면 이상학씨 농장.[사진=해남군]
[해남=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아열대 과일의 여왕’ 애플망고가 전남 해남에서 본격 수확이 시작됐다.

해남군은 지구온난화에 대응한 지역특화작목 육성을 위해 2016년부터 아열대 과수인 망고재배 시범사업을 실시, 관내 6농가가 1.4ha 면적에서 재배중이다. 

해남군에서 재배되는 망고는 조기 가온처리를 하는 등 개화시기를 앞당겨 5월 내 수확 완료될 예정이다. 

노랗게 익는 일반 망고와 달리 다 익으면 사과처럼 붉은빛을 띄게 되는 애플망고는 달콤한 맛과 향, 식감이 뛰어나다. 

특히 절반쯤 익었을 때 수확해 유통과정에서 후숙이 이뤄지는 수입산 망고에 비해 국내에서 재배되는 애플망고 품질이 월등해 국산 망고는 고가에 유통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그동안 제주에서만 생산해 왔으나 최근 남해안 일부 지역까지 재배지역이 확대되고 있다. 묘목을 심은지 3년차부터 수확이 가능하고, 시기별 온도조절과 출하시기 조정을 위한 개화기 관리 등 재배방법이 매우 까다로워 진입장벽이 높은 작목 중 하나다. 

해남은 온난한 기후와 높은 일조량으로 난방비 등 생산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겨울철 큰 일교차로 인위적 착과가 가능해 출하시기를 조정할 수 있는 점이 애플망고 재배의 적지로 꼽히고 있다. 

농가 출하물량 대부분은 백화점, 공판장에 출하하고 있으며, 해남미소와 농협, 직거래를 통해서도 당도 높은 망고를 판매하고 있다. 현재 공판장 시세는 1㎏당 6~7만 원 내외로 6월 출하시 보다 2배정도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