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만채 “교육감 출마 없다” 이재명 캠프서 역할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5-13 16:32:53
+ 인쇄

전남교육 “보편 타당하고 합리적 정책 필요” 지속적 관심
교육감선거, 지지 후보 조력자로서 역할에 최선 다할 것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전남교육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전남교육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장 전 교육감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교육감 출마를 원하는 지지자 여러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정권을 지켜내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사상 최대의 위기를 맞은 전남교육을 살리기 위해 탈당을 하고 교육감 선거에 나서야 한다는 교육가족의 요구가 많았고 어떤 이는 격앙된 채 강요하기도 했다”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도와 정권 재창출하는데 힘을 보태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전남교육은 학생을 위한 보편 타당하고 합리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하겠다”고 약속했다.

측근들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서 차기 교육감선거 후보로 김대중 전 비서실장이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장 전 교육감은 쿠키뉴스와의 통화에서 “장만채라는 사람이 직접 선수로 뛸 때보다 조력자로 있을 때 파워가 더 커지는 것”이라며 “조력자로서의 역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여, 차기 선거에서 특정 후보를 도와 장석웅 교육감에 맞설 뜻을 내 비쳤다.

김대중 전 비서실장도 통화에서 “상황은 알고 있다”며 “천신만고 끝에 교사로 복직했는데, 선 듯 결정이 쉽지는 않다”면서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겠다”고 말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만채 전 교육감은 올 초부터 전남교육에 관심있는 모든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가칭 ‘교육 살리기 도민연합’ 발족을 준비해 왔다. 10만명 모집을 목표로 옛 조직들을 접촉하며, 세를 키워왔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