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경주점발 확진자 8명으로 늘어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05-17 12:12:01
+ 인쇄

경주시, 시민운동장 임시 선별검사소 추가 설치...방역상태 점검, 지역 대형마트로 확대

17일 주낙영 시장이 홈플러스 경주점발 확진자 관련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2021.05.17

[경주=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경주지역 대형마트 직원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집단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15~17일 1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 중 8명이 홈플러스 경주점 직원이다.

15일 정육코너 직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직원 106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16일 식품부 직원 4명, 가전코너 직원 1명의 감염 사실이 밝혀졌다.

17일에도 직원 2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시는 홈플러스 경주점을 폐쇄하고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다수가 이용하는 대형마트발 연쇄 감염으로 지역사회의 혼란도 가중되고 있다.

시가 지난 3~15일까지 홈플러스 경주점 이용객을 대상으로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자 검사 첫날인 16일 3400여명이 보건소를 찾으면서 큰 혼란을 빚었다.

시는 17일 시민운동장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시민 불편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주낙영 시장은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시민 불편은 물론 추가 감염을 막을 방침"이라며 "지역 주요 대형마트 방역상태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