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양수발전소 옛 작업터널 관광명소로 개발된다.

한윤식 / 기사승인 : 2021-06-13 15:40:55
+ 인쇄

인제군-한국수력원자력 양양양수발전소 업무협약
[인제=쿠키뉴스] 한윤식 기자 = 강원 인제군 진동호 둘레길과 양양양수발전소 옛 작업터널이 새로운 관광명소로 개발된다.

인제군에 따르면 지난 11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양양양수발전소와 진동호을 활용한 지역상생 협약서를 체결하고 이용방안을 극대화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인제군은 기린면 진동2리 주민과 함께 둘레길과 작업터널 운용을 위한 제반사항에 대해 추진한다.

또 양양양수발전소는 둘레길 이용에 대한 이동 가능한 구역을 정비하고 경비인력 운영과 시설물의 유지보수와 관리하게 된다.

둘레길 조성이 완료되면 출입기간은 매년 4월 20일부터 10월 31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개방키로 했다.

다만 10월 한 달은 낮의 길이가 짧아지는 것을 감안해 출입시간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 옛 작업터널은 관광상품으로 개발해 산약초 효소와 산채장아찌 등 지역특산품 판매에 크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상기 인제군수는 "인제군은 천혜의 자연경관뿐 아니라 관광자원도 풍부하다"며 "이를 활용함으로써 산촌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nssys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