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옥 강진군수 선거법 위반? 군수실 등 압수수색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8-30 16:44:39
+ 인쇄

공무원 동원 수천만 원 설 선물 전달 의혹…공무원 무더기 입건 사태 가나

전남경찰이 이승옥 강진군수의 선거법 위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30일 강진군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사진=전남경찰청]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경찰이 이승옥 강진군수의 선거법 위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30일 강진군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전남경찰청 반부패수사1대는 이날 낮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강진군청 군수실과 비서실, 이승옥 군수의 관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오후 4시가 넘도록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이 군수가 지난 설 명절에 관내 이장과 부녀회장, 새마을지도자 등 800여명에게 4000만 원 상당의 과일상자를 돌렸다는 의혹을 확인하고 있다.

이 군수는 당시 지역상품권으로 선물을 구입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자신을 도와 특채된 공무원들에게 돌리도록 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또 이장 등 지역 유지에게는 각 읍면장이 직접 선물을 전달하게 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제기된 의혹이 어느정도 소명됐기 때문에 압수수색영장이 발부된 것”이라며, 압수물 분석을 통해 의혹들을 입증하겠다고 밝혀, 상당 부분 사실 확인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또 선물 전달 과정에 공무원들이 동원됐다는 의혹이 확인될 경우 선거와 연관된 부분이기 때문에 연관 공무원들에 대한 처벌도 불가피할 것이라고 덧붙여 ‘무더기 입건’ 사태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과 관련자 조사를 거친 뒤 이승옥 군수를 직접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4월 9일과 5월 7일에도 당시 이 군수 비서실장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강진군청을 압수수색한 바 있으며, 이 군수의 선물이 우체국 택배로 배송됐다는 소문이 나오면서 관련 우체국 인근의 CCTV 설치 여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