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폐기물처리(소각)시설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절차 착수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9-24 10:07:59
+ 인쇄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환경특별시 인천 조성을 위한 핵심 과제인 폐기물처리(소각)시설 건립을 위한 ‘입지선정위원회’ 구성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지난 8월 17일 중·동구 권역에 하루 150톤 규모의 자원순환센터 2기(총 300톤/일)를 건립하는 내용의 입지선정계획을 결정·공고했다.

이어 지난 3일 중·동·미추홀·연수구 등 4개구 자원순환 담당 과장들과 입지선정위원회 구성방안에 대한 논의와 설치·운영방안을 검토했다.

입지선정위원회는 자원순환센터 입지 선정,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 공청회·설명회 개최, 위원장 선임 등을 하게 된다. 위원회는 주민대표 6명, 시의원 3명, 구의원 1명, 전문가 7명, 시 공무원 4명 등 총 21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이달 중 해당 구와 시·구 의회, 전문가 소속 기관에 입지선정위원을 추천해 줄 것을 의뢰할 예정이다.

오흥석 인천시 교통환경조정관은 “자원순환센터는 인천의 미래가치를 결정하는 핵심시설로 시설이 적기에 건립될 수 있도록 입지선정위원회의 적절한 입지 선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