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퍼스널 모빌리티' 선도도시 꿈꾼다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10-17 14:48:31
+ 인쇄

실증·조립·생산·판매 인프라 구축 추진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 제공) 2021.10.17

[경주=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경주시가 새로운 개인 이동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선도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퍼스널 모빌리티는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이륜차, 자전거, 삼륜차, 초소형 전기차 등 1인용 이동 수단을 말한다.

시는 서울, 부산, 경기 화성, 전남 순천·영광, 전남도 등 6개 지자체와 함께 지난 6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퍼스널 모빌리티 플랫폼 핵심기술 개발·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해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 모터, 제어기 등의 핵심 부품 국산화가 추진된다.

시는 총사업비 399억원(국비 252억원, 지방비 76억원, 민자 71억원) 중 120억원(국비 100억원, 시비 10억원, 민자 10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시는 한국자동차연구원, 경북테크노파크 등과 손잡고 핵심 부품 개발 지원, 배터리 보호회로(BMS) 개발·통합 플랫폼 연동 부품 개발 지원, 통합 결제 솔루션·서비스 관리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경주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퍼스널 모빌리티 실증·조립·생산·판로 개척 등 관련 산업을 아우르는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2026년부터 국산 퍼스널 모빌리티 4종(연간 1000여대)을 생산, 국내·외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지역 기업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