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소·부·장 기업들, 국토부에 "3기 신도시 반월동 제척" 촉구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11-27 12:35:10
+ 인쇄

국토부 앞 가두시위하며 "일방적 신도시 편입" 규탄 및 "제척 또는 존치" 요구

3기 신도시 편입 반대를 요구하는 화성 반월동 기업인들이 25일 국토부 앞에서 가두 시위를 하고 있다.         

경기 화성시 반월동 토지주 및 임대인들이 3기 신도시 편입에 강력하게 반대하는 집단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25일 세종시에 위치한 국토교통부를 찾아 정부의 일방적 3기 신도시 지정으로 한 순간에 사업 기반을 뺐기게 됐다며 '제척(除斥) 최소한 존치(存置)'를 주장했다.

이들은 "반월동이 편입되면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수 있고, 일자리 2만5000개가 사라질 수 있다"며 지난달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신도시 편입 반대를 위한 결사항전을 예고한 바 있다.

이날 국토부 방문은 그 첫 번째 대외 공식행사로 약 80명의 비대위 회원들이 국토부 앞에서 '3기 신도시 편입 반대'를 요구하는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가두행진을 하며 시위했다.

이들은 "소·부·장 말살하는 반월동 편입 즉각 철회하라!, 반도체 클러스터 다 죽는다! 반월동 수용 즉각 철회하라!, 소상공인 희망의 터 짓밟는 반월동 수용 반대한다!"라고 외쳤다.  

화성 반월동은 지역적 특수성이 있다. 48만평 규모의 삼성전자 반도체 화성사업장이 있고, 삼성전자 직·간접 협력사들도 이 지역에 집중돼 있다. 국가 핵심 육성 산업인 반도체 소·부·장의 한 축을 지탱하는 지역이라 할 수 있다.

화성 반월동 기업인들이 25일 국토부 앞에서 시위하며 '3기 신도시 편입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반도체 산업 특성상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지근 거리에 위치하지 않으면 협력사들은 존폐 기로에 서게 된다고 이들은 주장한다. 지난 30여 년간 직·간접 고용창출 및 지방세수 확충에도 일조를 해왔다고 이들은 말한다. 

삼성전자 R&D 등록업체인 ㈜아이디어테크 김진하 대표이사는 "반월동 대신 서울 강남의 땅을 준다고 해도 필요없다. 여기 있어야 할 이유는 삼성전자와의 접근성과 그에 따른 효율성 때문"이라며 "3기 신도시 예정지구 발표 후 걱정과 불안감 때문에 잠을 제대로 못자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최근 한 직원이 평생 직장으로 알고 열심히 일하겠다는 생각으로 이 지역으로 이사까지 왔는데, 신도시 편입으로 어쩔 수 없이 회사를 옮기게 될 수 있다는 걱정에 많이 불안해 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이날 비대위는 국토부 관계자를 만나 3기 신도시 편입을 반대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전달했다. 화성진안 3기 신도시로 편입된 진안동, 반정동, 반월동, 기산동, 병점동 전체에 대한 반대가 아닌 반월동만이라도 빼달라는 것이 비대위의 요구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국토부 및 LH의 신도시 지정으로 신규 아파트 주민들과 기존 제조업·소상공인과의 갈등이 심해지고 있다는 우려를 전달했다. 일방적 신규택지 지정으로 화성시 반월동 주민 간 갈등이 심화되며, 찬성과 반대 홍보를 위한 인적·물적·시간적 자원 낭비가 격화될 수 있다며 이에 대한 적극적 관심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화성 반월동 기업인들이 25일 '3기 신도시 편입 반대'를 요구하며 국토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윤이득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국토부와 LH는 반월동의 특수성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것 같다. 지난 30여 년간 여기에 있는 우리는 삼성전자와 함께 성장해왔다. 삼성전자 협력사들이 이 지역을 떠나면 고용불안과 지역 경제·반도체 산업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정부는 이런 지역적 특수성을 고려해 우리의 제척 요구를 반드시 수용해 달라"고 촉구했다.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 관계자는 "지금은 발표만 했지 사업계획이 수립된 것이 아니다. 지금 단계에선 제척이나 존치를 말할 수 없다.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이 작성 중이며, 이것이 끝나면 관계기관들의 의견 수렴 및 협의도 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사업추진 과정에서 비대위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진안 3기 신도시 사업은 2024년 지구 계획을 거쳐 2030년까지 진행된다. 최종 지구 지정은 2022년 하반기로 예정돼 있다.

화성=글⋅사진 박진영 기자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