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95.6%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 위한 교육변화 필요"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12-06 11:55:15
+ 인쇄


경기도교육청이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11월 여론조사에서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9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교육변화가 필요하다'(95.6%)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4차 산업혁명 교육이 추진되면 교육현장의 변화로 가장 기대되는 사항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해하고 적용하는 교육과정 강화(49.4%), 학생 특성을 반영한 교육평가 변화(21.4%), 디지털교과서 활용 등 교육방법 변화(14.5%), 무선인터넷 교실, 학생 개인별 스마트기기 보급 등 교육환경 개선(11.4%)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경기도민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는 학생들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으로 창의적 사고(46.6%), 의사소통(15.5%), 협력적 문제해결(14.7%) 역량 등을 꼽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을 위해 교사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으로는 새로운 정보와 기술을 적용한 수업설계 능력(33.2%), 미래사회 변화를 알고 대응하는 능력(26.1%), 위기대응·문제해결 능력(14.7%) 등을 꼽았다.

또 도민 10명 중 9명은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이 필요하다(90.7%)'고 응답했으며, 디지털 기본 소양교육(40.4%)과 소프트웨어 교육(42.7%)은 초등 4~6학년 때, 인공지능 교육은 중학교 때 시작해야 효과가 있다고 답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미래교육에 힘써온 도교육청은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미래교육 정착에 한층 박차를 가하는 한편, 교육환경 개선과 교사 재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사업부서별 협력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변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도교육청이 여론조사업체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 동안 만 19세 이상 도내 거주 성인 남녀 1200명에게 유·무선 전화면접 조사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8%포인트, 응답률은 9.3%다. 

수원=박진영 기자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