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정해수욕장 '방역 강화'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07-22 14:31:56
+ 인쇄

야간 단속요원 추가 배치...음주·취식 금지 등 방역수칙 점검

단속요원들이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2021.07.22

[포항=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포항시가 6개 지정해수욕장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자 지난 16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6개 지정해수욕장에 대한 야간(오후 7시~다음달 오전 9시) 음주·취식 등의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야간 안전관리요원 12명, 영일대해수욕장 지도단속요원 5명 등 17명이 현장을 지키고 있다.

시는 선제적으로 방역 고삐를 죄기 위해 24일부터 단속요원 18명을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특히 인파가 몰리는 주말에는 공무원 2인 1조로 구성된 점검반을 투입할 예정이다.

김병삼 부시장은 "혼잡도 신호등을 통해 밀집도를 확인한 후 해수욕장을 이용해 달라"며 "밤낮 가릴 것 없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