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진 진상조사 결과 발표 내용 일부 사실과 달라"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08-01 17:03:10
+ 인쇄

진상조사위, 시 관리 책임 지적...시, 구체적 근거 제시 못해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피해주민들이 정부 사과·책임자 처벌·경제 활성화 특별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2021.08.01

[포항=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포항시가 국무총리실 소속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 조사 결과 발표 내용 일부가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진상조사위는 지난달 29일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 주민설명회를 통해 "지열발전 주관사업자인 넥스지오 컨소시엄의 위법·부당하고 무리한 사업 추진으로 포항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관리 부실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쳐 지진이 발생한 만큼 넥스지오, 참여기관에 대해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가 규모 3.1 지진이 발생할 무렵에는 심부지열발전의 지진 유발 가능성을 어느 정도 인식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본다"며 지열발전사업 연관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시가 유발 지진 발생 가능성 또는 유발 지진 사실을 알고도 묵인한 근거는 찾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는 "진상조사위가 주장 근거로 제시한 한 신문사 기사(2014년 8월 29일 게재)는 지열발전 기술개발사업이 본격화되기 이전 내용으로 '포항'이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세계 각국의 지열발전 현황을 언급하며 말미에 지열발전 사업의 지진 가능성을 일부 지적했다는 것.

특히 "2016년 9월 경주지진 후 여진이 잇따라 3.1 규모의 지진도 여진인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한 진상조사위원도 넥스지오 컨소시엄이 교묘하게 '미소 진동'이란 용어를 사용하며 관련 기관에 지진 발생 가능성을 의도적으로 숨겼기 때문에 제대로 알 수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했다.

고원학 지진특별지원단장은 "넥스지오 컨소시엄이 지진 발생 가능성을 의도적으로 숨긴 상태에서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국책사업은 지자체의 관리·감독 권한이 없어 적극적으로 관여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