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교육청 타향살이 2024년 끝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8-02 16:07:10
+ 인쇄

교육부 중투심사 통과…압해읍 동서리에 신축

전남교육청은 신안교육지원청 청사 이설 사업이 지난달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통과돼 2024년 7월 이전을 목표로 추진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목포에서 타향살이 중인 신안교육지원청의 청사 신안 이전이 본격 추진된다.

전남교육청은 신안교육지원청 청사 이설 사업이 지난달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통과돼 2024년 7월 이전을 목표로 추진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설되는 신안교육지원청사는 신안군 압해읍 동서리 1만2670㎥ 부지에 사업비 126억 원을 들여 2동(지상 3층, 지하1층)으로 신축한다. 특히 청사 내에 소프트웨어‧메이커‧수학 등을 바탕으로 한 창의융합교육체험센터를 통합‧설치해 미래 교육에 대비한 학습 환경을 선제적으로 구축한다.

목포시 중동 현 청사는 1969년에 지어져 시설이 낡은데다 장소가 좁아 늘어나는 교육행정수요에 부응하기 어려운 상황이고, 주변이 근대역사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증‧개축이 어려운 상황이다.

신안교육지원청은 이번 청사이전으로 2011년 압해도로 이전한 신안군청과 긴밀한 교육협력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2019년 4월 천사대교 개통으로 관내 학교에 대한 지리적 접근성도 향상돼 보다 질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장석웅 교육감은 “이번 신안교육지원청 청사이설로 4차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창의융합 인재 육성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면서 “섬이 많은 신안 지역의 특성을 잘 살린 교육행정을 펼쳐 학생들에게 꿈과 행복을 키워주겠다”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