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대로 돌발상황 대처, 더 빨라진다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10-18 09:16:19
+ 인쇄

인공지능(AI) 기반 카메라로 사고 등 자동 검지
돌발상황 대응 관련기관 협력시스템 구축 완료

신천대로 돌발상황관리시스템 구성도. (대구시 제공) 2021.10.18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시가 사고 등 돌발상황 시 심각한 교통혼잡이 발생하는 신천대로의 신속한 조치를 위해 ‘인공지능(AI) 기반의 돌발상황 실시간 대응 협력시스템’을 구축했다.

돌발상황시스템은 신천대로 진·출입 부근 16개 지점에 인공지능(AI) 기반의 검지용 카메라 설치, 돌발상황 검지와 경찰, 대구시설공단 등 관련기관과 돌발상황 발생 정보를 공유해 실시간 대응이 가능토록 하는 협력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정지 차량, 사고, 역주행, 낙하물(라바콘, 이사박스 등), 이륜차, 보행자 침입 등을 자동으로 검지해 관리자 및 운전자에게 즉시 알려준다.

신천대로에 차량 사고, 낙하물 등이 발생했을 때 대구경찰청 지능형 교통상황판과 대구시설공단 돌발상황 모니터링 시스템에 즉시 알려 줘 현장 처리반이 신속한 상황 파악과 대응이 가능하다.

또 인근 지역의 도로전광표지판(VMS)에 현장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대구경찰청 교통상황실 교통방송국의 리포터가 라디오 방송으로 운전자에게 사전에 우회할 것을 안내해 원활한 교통소통이 이뤄지도록 지원한다.

최영호 대구시 교통국장은 “돌발상황시스템은 기존에 순찰 및 제보로 사고를 접수해 대응하는 방식보다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 2차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 혼잡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는 돌발상황 정보를 내비게이션 업체 및 자율주행 자동차에도 제공해 자율주행 자동차 시대를 촉진하는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