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사적지 정비사업 계속된다"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08-03 12:27:02
+ 인쇄

사적지정비TF, 토지 보상 맡아 걸림돌 해소

인왕동 한 상가 철거 전·후 모습. (경주시 제공) 2021.08.03

[경주=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경주시가 추진중인 사적지 주변 정비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올해 사적지 주변 정비사업 토지 보상 계획은 △손곡동·물천리 유적지 418필지(84만5035㎡) 매입 42억원 △문무대왕릉 7필지(3189㎡) 매입 22억원 △대릉원 일원 5필지 매입 45억원 등 총 167억원 규모다.  

이 곳 모두 오랜 세월로 유적지 상당수가 사유화되면서 문화재 정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자 시는 2019년 7월 전담팀을 꾸려 대응에 나섰다.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의 토지 보상을 맡은 사적지정비FT는 보상 지연 원인을 분석, 토지 소유주들과 소통을 이어나갔다.

그 결과 올해 들어서만 △천군동사지 3필지(1372㎡) △대릉원 일원 7필지(1829㎡) △이거사지 5필지(5516㎡) △문무대왕릉 2필지(1969㎡) 등 41건의 사적지를 매입하는 성과를 올렸다.

대릉원 쪽샘지구 황남동 90-2번지의 경우 건물주와 토지 소유주가 달라 어려움을 겪었지만 시의 적극적인 중재로 전세권 해결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철거 초읽기에 들어갔다.

20년 넘게 방치된 손곡동·물천리 유적지 418필지(84만5035㎡)는 한국마사회로부터 일괄 매입하고 나머지 82필지는 기부채납을 받았다. 

시는 이 부지를 활용한 정비계획을 수립중이다.

주낙영 시장은 "아직까지 매입하지 못한 부지에 대해서는 원인을 분석해 마무리짓겠다"며 "원활한 문화재 정비사업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