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찬걸 울진군수,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유치 나서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09-24 13:47:44
+ 인쇄

김부겸 총리 만나 유치 '건의'...전방위 유치활동 '예고'

지난 23일 전찬걸 군수(왼쪽)가 김부겸 총리를 만나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유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2021.09.24

[울진=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전찬걸 경북 울진군수가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유치에 나섰다.

전 군수는 지난 23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유치를 건의했다.

이 자리에 함께 한 송경창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경북 K-원자력 추진 전략을 설명하고 그린수소 특화 국가산단 조성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총리는 그린수소 생산단지 필요성에 공감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울진군이 2019년부터 추진중인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1조900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다. 

세계적으로 기후 위기 대응, EU 탄소국경세 도입 등 탄소중립은 피할 수 없는 국제질서가 된 상황이다.

국내에서도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간 526만t의 수소를 생산해야 한다.

생산 가격도 현재 kg당 7500원에서 3000원으로 낮춰야 한다.

지역 그린수소 최대 수요처가 될 포스코는 2050년까지 수소환원제철 전환 계획에 따라 연간 370만t의 그린수소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경북도·울진군·한국원자력연구원 등 7개 기관과 함께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전 군수는 총리 면담에 이어 국회, 중앙부처, 관련 기관 등을 찾아 유치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전찬걸 군수는 "울진에 그린수소 생산단지가 조성되면 일자리 창출, SOC 확충 등 획기적인 지역발전을 이뤄낼 수 있다"며 "전방위적인 유치활동을 펼쳐 백년대계 초석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smg511@hanmail.net